본문으로 바로가기

안내

국립전주박물관, 장수군·후백제학회와 『장수 침령산성, 한국 고대사를 간직하다』 공동발간

  • 작성자남미선
  • 작성일 2020.06.24
  • 조회수322

국립전주박물관, 장수군·후백제학회와 일반 대중용 도록

『장수 침령산성, 한국 고대사를 간직하다』 공동발간


  국립전주박물관(관장 천진기)과 장수군청(군수 장영수)·후백제학회·군산대학교 가야문화연구소는 『장수 침령산성, 한국 고대사를 간직하다』 도록을 공동으로 발간하였다. 이 도록은 침령산성 사적 지정을 위한 “장수 침령산성 성격과 가치”라는 학술대회 개최를 기념하면서 제작된 것이다.
  침령산성은 장수지역에 분포하고 있는 대표적인 고대 산성유적이다. 이 산성은 학자들에 의해 견훤의 후백제 정권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5년부터 발굴조사가 이루어졌고 지름 15m에 이르는 호남지방 최대 규모의 대형집수정이 발견되어 주목을 받았다. 특히 대형집수정 안에서는 유적의 위상을 말해주는 초기 청자, 글씨가 새겨진 열쇠와 목간*, 그리고 양호한 상태로 드러난 목재들이 출토되었다. 이 유물들은 침령산성의 역사적 가치를 더해줄 뿐만 아니라 당시 사람들의 생활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어 더욱 의미가 있다.

첨부파일
  • pdf 첨부파일 [보도자료]국립전주박물관, 장수군·후백제학회와 『장수 침령산성, 한국 고대사를 간직하다』 공동발간.pdf (748.81KB / 다운로드 264회) 다운로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보도자료 QR코드 https://jeonju.museum.go.kr/menu.es?mid=a10105050000

QUICK MENU

QUICK MENU 원하시는 서비스를 클릭하세요!

등록된 퀵메뉴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