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안내

국립전주박물관, 고창 봉덕리 유적 출토 금동장식신발 보물(제 2124호) 지정 기념 테마전 개최

  • 작성자전주박물관 관리자
  • 작성일 2021.05.13
  • 조회수380
국립전주박물관, 고창 봉덕리 유적 출토 금동장식신발 
보물(제 2124호) 지정 기념 테마전 개최


국립전주박물관(관장 홍진근)은 소장품이 새롭게 보물(제 2124호)로 지정된 것을 기념해 테마전 <전북의 새로운 보물, 고창 봉덕리 유적 출토 금동장식신발>을 5월 15일부터 8월 29일까지 개최한다. 이 유물은 나주 정촌고분 출토품과 함께 삼국시대 금동장식신발로는 처음으로 보물로 지정됐다.

고창 봉덕리 고분 유적은 삼국시대 무덤으로 1998년 지방도로 확장 공사를 진행하던 중 발견됐다. 이 가운데 4호 구덩식(竪穴式) 돌방무덤에서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금동장식신발을 비롯하여 중국제 청자, 작은 단지로 장식한 구멍 항아리, 청동잔과 잔받침, 큰칼, 금귀걸이 등이 도굴되지 않은 채 고스란히 출토됐다. 이 유물들은 당시 고창지역에 있었던 정치 세력의 위상과 함께 백제 중앙 세력뿐만 아니라 중국, 일본과도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금동장식신발은 삼국시대 장례 풍습을 잘 보여주는 껴묻거리(副葬品) 중 하나이다. 또한 당시 금속공예 기술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세밀하고 정교하게 제작됐다. 고창 봉덕리에서 출토된 금동장식신발은 옆면을 거북이 등껍질 문양으로 나누고, 그 안에 용과 새, 사람 얼굴 모양을 새겼다. 그리고 바닥면에는 용을 정교하게 투조(透彫)하여 당시 백제의 뛰어난 금속공예 수준을 보여준다. 한편 에다후나야마 고분(江田船山古墳)이나 카모이나리야마 고분(鴨稻荷山古墳) 등 6세기 대의 일본 고분에서도 비슷한 금동장식신발이 출토되어 당시 정치적으로 밀접했던 백제와 왜의 상황을 알 수 있다. 

홍진근 국립전주박물관장은 “이번 기회에 박물관을 방문하셔서 새로운 전북의 보물 탄생을 같이 축하해 주시라”며, “고대 사람들의 수준 높은 공예기법과 미의식을 느껴보시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시민들과 지역사회의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첨부파일
  • pdf 첨부파일 보도자료_테마전+'새로운+전북의+보물,+고창+봉덕리+유적+출토+금동장식신발'.pdf (351.1KB / 다운로드 182회) 다운로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보도자료 QR코드 https://jeonju.museum.go.kr/menu.es?mid=a10105050000

QUICK MENU

QUICK MENU 원하시는 서비스를 클릭하세요!

등록된 퀵메뉴가 없습니다.